ETF 2종 상장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한자산운용은 업계 최저수준 보수로 국고채ETF 라인업을 강화했다(제공=신한자산운용)

[데일리한국 김병탁 기자]미래에셋증권은 투자성향과 보유상품 현황을 분석해 맞춤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퇴직연금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퇴직연금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는 편리하고 손쉬운 자산관리가 가능한 초개인화 솔루션이다. 수년간 연구 끝에 개발된 서비스는 미래에셋증권의 투자철학을 반영한 글로벌 자산배분 모델이다. ▲성장형 ▲성장추구형 ▲위험중립형 ▲안정추구형 ▲안정형 등 5가지 투자유형에 대한 자산배분 모델을 제공할 예정이다. 각 유형은 동일 유형이라도 고객별 가입시점, 매매내역, 계좌잔고 현황에 따라 고객에게 다른 포트폴리오가 적용되어 맞춤화된 자산관리가 가능하다.

로보어드바이저가 매일 계좌를 모니터링해 포트폴리오 변경 신호를 감지하고 시장 환경과 계좌 현황에 맞는 맞춤 포트폴리오를 자동으로 제안한다. 가입자는 지속적으로 초개인화 솔루션을 제공받을 수 있다. 제안된 포트폴리오는 고객이 승인 또는 거절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미래에셋증권은 글로벌 자산배분을 통해 고객들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연금자산관리 ETF 2종 상장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디지털 혁신을 통해 손안에서 자산관리의 모든 것을 경험하실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투자자는 금융상품에 대한 금융상품 판매업자로부터 충분한 설명을 받을 권리가 있다. 또한 금융투자상품은 자산가격 변동 등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0~100%)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된다.

신한자산운용은 업계 최저수준 보수로 국고채ETF 라인업을 강화했다(제공=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이 6일 ‘SOL 국고채3년(종목코드: 438560)’, ‘SOL 국고채10년(종목코드: 438570)’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SOL 국고채3년’과 ‘SOL 국고채10년’ 의 기초지수인 KAP 국고채3년지수와 KAP 국고채10년지수는 국내 채권형 대표 벤치마크 지수다.

신한자산운용 김정현 ETF운용센터장은 “채권 실물을 직접투자하기 어려운 개인투자자 및 선물투자에 제한을 받는 기관투자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이라며 “총 보수가 0.05%로 업계 최저 수준으로 동일 유형의 타사 국고채 ETF 대비 50%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연금 계좌를 통해 장기투자시 비용 절감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SOL국고채3년’과 ‘SOL국고채10년’ ETF는 퇴직연금(IRP/DC) 계좌에서 적립금의 100%까지 투자할 수 있다. 특히 개인투자자의 경우 높은 거래 단위(장내 거래의 경우 100억원)와 종목 수 제한 등에 따라 접근이 제한적인 채권을 ETF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

김 센터장은 “이번에 상장하는 국고채 ETF 2종의 경우 이자수익 등을 재원으로 하여 연 1회 분배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며 “최근 개인투자자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SOL 미국S&P500 월배당 ETF와 같이 향후 새로운 유형의 채권형, 채권혼합형 ETF를 순차적으로 ETF 2종 상장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한자산운용은 하반기 들어 채권형 ETF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기존 ‘SOL KIS단기통안채’에 이어 지난 8월에는 ‘SOL 종합채권(AA-이상)액티브’ ETF를 업계 최저수준 보수(0.05%)로 상장 하였으며, 불안정한 국내외 증시 환경에서 상장 한달 만에 2100억 원 규모로 성장시킨 바 있다.

신한자산운용, '업계 최저보수' 국고채 ETF 2종 상장

신한자산운용, '업계 최저보수' 국고채 ETF 2종 상장

신한자산운용은 6일 'SOL 국고채3년', 'SOL 국고채10년'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고채 ETF 2종 추가 상장으로 SOL ETF는 총 4개의 국내 채권형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SOL 국고채3년'과 'SOL 국고채10년' 의 기초지수인 KAP 국고채3년지수와 KAP 국고채10년지수는 국내 채권형 대표 벤치마크가 되는 지수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운용센터장은 "채권 실물을 직접투자하기 어려운 개인투자자 및 선물투자에 제한을 받는 기관투자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이라며 "총 보수가 0.05%로 업계 최저 수준으로 동일 유형의 타사 국고채 ETF 대비 50%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연금 계좌를 통해 장기투자시 비용 절감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또 'SOL국고채3년' 및 'SOL국고채10년' ETF는 퇴직연금(IRP/DC) 계좌에서 적립금의 100%까지 투자할 수 있다. 특히 개인투자자의 경우 높은 거래 단위(장내 거래의 경우 100억원)와 종목 수 제한 등에 따라 접근이 제한적인 채권을 ETF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

김 센터장은 "이번에 상장하는 국고채 ETF 2종의 경우 이자수익 등을 재원으로 해 연 1회 분배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며 "최근 개인투자자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SOL 미국S&P500 월배당 ETF와 같이 향후 새로운 유형의 채권형, 채권혼합형 ETF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자산운용은 하반기 들어 채권형 ETF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기존 'SOL KIS단기통안채'에 더하여 지난 8월에는 'SOL 종합채권(AA-이상)액티브' ETF를 업계 최저보수(0.05%)로 상장했다. 이 ETF는 불안정한 국내외 증시 환경에서 상장 한달 만에 21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암호화폐 2조 '불법 외환거래' 꼬리 잡혔다

국내에서 거래되는 암호화폐 가격이 해외보다 높은 이른바 ‘김치프리미엄’을 노린 불법 외환거래 사범들이 세무당국에 적발됐다. 해외로 불법 송금한 자금으로 현지에서 암호화폐를 매입한 뒤 국내로 옮겨 매도해 시세차익을 얻는 방식이 주를 이뤘다. 이번에 적발된 불법거래액은 2조원 수준으로 지난해 기획조사 때 알려진 1조7000억원보다 규모가 커졌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가상자산 관련 불법 외환거래 기획조사’를 통해 2조715억원 규모의 불법 외환거래를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를 통해 세관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자 16명을 적발해 2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7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 나머지 7명은 조사 중이다.

암호화폐 2조 '불법 외환거래' 꼬리 잡혔다

적발된 주요 유형은 주로 국내외 암호화폐 간 시세차익을 노린 것들이었다. 구체적으로 해외에서 가상자산을 구매하기 위해 △무역대금으로 위장한 해외 송금 1조3040억원 △불법 환치기 3188억원 △불법 송금 대행 3800억원 △불법 인출 687억원 등이다.

이번에 적발된 A씨는 지인 명의로 국내에 다수 유령회사를 설립한 뒤 화장품을 ETF 2종 상장 수입하는 것처럼 꾸몄다. 이후 수입 무역대금 명목으로 은행을 통해 해외로 외환을 송금했다. 이후 해외 거래소에서 가상자산을 매수했고 이를 국내 전자지갑으로 이체해 국내 거래소에서 매도하기를 수백 차례 반복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얻은 시세차익은 50억원에 이른다. 세관은 이를 적발해 외국환거래법 15조 위반(허위증빙)으로 A씨에게 110억원 상당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해외에서 매수한 가상자산을 국내로 이전한 뒤 매도해 시세차익을 내고, 특정인에게 자금을 지급하는 환치기(무등록 외국환 업무)를 한 업자들도 있었다. 국내에서 무등록 환전소를 운영하는 B씨는 해외에 거주하는 공범 C씨와 짜고 암호화폐를 활용한 환치기에 나섰다. C씨는 해외에서 국내로 송금을 원하는 의뢰인으로부터 현지 화폐를 받은 뒤 해외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매수해 B씨 소유 국내 전자지갑에 이체했다. B씨는 이를 국내 거래소에서 매도해 원화를 확보한 뒤 의뢰인이 지정한 국내 수취인에게 계좌이체 또는 현금으로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송금대행 수수료와 시세차익을 얻었다.

이 밖에 해외 가상자산 구매 희망자로부터 4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받은 후 이를 무역자금으로 가장해 해외에 송금해주고 10억원 상당의 대행 수수료를 받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대표 D씨도 검찰에 넘겨졌다. 국내 직불카드 수백 장을 활용해 해외에서 출금한 외환으로 현지에서 암호화폐를 산 뒤 국내 거래소에서 팔아 시세차익을 낸 대학생 E씨도 적발돼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관세청이 적발한 사례엔 금융감독원이 조사 중인 8조5000억원 상당의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에 포함된 건도 있다. 관세청은 이번 기획조사에 이어 금감원에서 23개 업체의 외환거래 정보를 넘겨받아 전담 수사팀을 꾸렸다. 서울중앙지검, 금감원과 공조해 이들 업체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국외 재산 도피, 자금세탁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이민근 서울세관 조사2국장은 “국내외 가상자산의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한 외환거래는 외국환거래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다”며 “환치기 등 가상자산을 이용해 불법적으로 이뤄지는 외환범죄에 엄정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BTC·ETH, 선물 미결제약정 레버리지 비율↑…변동성 주의"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의 '무기한 선물 계약 미결제약정 레버리지 비율(Futures Open Interest Leverage Ratio)'이 급증해 조만간 상당한 변동성이 발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30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가 인용한 글래스노드 데이터에 따르면 BTC·ETH의 해당 비율은 각각 0.03과 0.02를 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루이스 할랜드(Lewis Harland) 디센트럴파크 케피탈 연구원은 "해당 비율의 가파른 상승세는 BTC·ETH 선물의 미결제약정이 시장 규모를 초과하고 있으며, 미래에 롱·숏 스퀴즈로 인한 변동성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앤드류 크론(Andrew Krohn) 델파이 디지털 연구원은 "해당 비율은 시장 압박, 청산 캐스케이드 또는 디레버리징 이벤트의 ETF 2종 상장 높은 위험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조연우 블루밍비트 기자 [email protected]

CME 페드워치 "美 9월 기준금리 ETF 2종 상장 75bp 인상 가능성 68.5%"

30일(현지시간)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9월 기준금리를 75bp(0.75%) 인상할 가능성을 68.5%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 페드워치에 따르면 시장 참여자들 가운데 9월 기준금리 인상 예측을 두고 75bp 인상은 68.5%, 50bp 인상은 31.5%의 비중을 각각 기록했다.한편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20~21일(현지시간) ETF 2종 상장 양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조연우 블루밍비트 기자 [email protected]

암호화폐 '김치프리미엄' 노렸다…2조원대 불법거래 적발

국내에서 거래되는 암호화폐 가격이 해외보다 높은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불법 외환거래 사범들이 세무당국에 적발됐다. 불법으로 해외로 송금한 자금으로 현지서 암호화폐를 매입한 뒤 국내로 이전시켜 매도해 시세차익을 얻는 방식이 주를 이뤘다. 이번에 적발한 불법 거래총액만 2조원 수준으로 지난해 기획조사를 통해 1조7000억원보다 규모가 커졌다.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가상자산 관련 불법 외환거래 기획조사’를 통해 총 2조715억원 규모의 불법 외환거래를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를 통해 세관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자 16명을 적발해 2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7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 나머지 7명은 조사가 진행 중이다.적발된 주요 유형은 주로 국내외 암호화폐 간 시세차익을 노린 것들이었다. 구체적으로 해외에서 가상자산을 구매하기 위해 △무역대금으로 위장한 해외 송금 1조3040억원 △불법 환치기 3188억원 △불법 송금 대행 3800억원, △불법 인출 687억원 등이다.이번에 적발된 A씨는 지인 명의로 국내에 다수의 유령회사를 설립한 뒤 화장품을 수입하는 것처럼 꾸몄다. 이후 수입 무역대금 명복으로 은행을 통해 해외로 외환을 송금했다. 이후 A씨는 해외 거래소에서 가상자산을 매수했고 이를 국내 전자지갑으로 이체해 국내 거래소에서 매도하기를 수백 차례 반복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얻은 시세차익은 50억원 상당에 이른다. 세관은 A씨의 이러한 행각을 적발해 외국환거래법 위반(15조 허위증빙)으로 110억원 상당의 과태료를 부과했다.해외에서 매수한 가상자산을 국내로 이전시켜 매도해 시세차익을 낸 뒤 특정인에게 자금을 지급하는 환치기(무등록 외국환 업무)를 한 업자들도 있었다. 국내에서 무등록 환전소를 운영하는 B씨는 해외에 거주하는 공범 C씨와 짜고 암호화폐를 활용한 환치기에 나섰다. C씨는 해외에서 국내로 송금을 원하는 의뢰인들로부터 현지 화폐를 받은 뒤 해외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매수해 B씨 소유의 국내 전자지갑으로 이체했다. B씨는 이를 국내 국내 거래소에서 매도해 원화를 확보한 뒤 의뢰인들이 지정한 국내 수취인들에게 계좌이체 또는 현금으로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송금대행 수수료 및 시세차익을 얻었다.이 외에도 해외 가상자산 구매 희망자들로부터 4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받은 후 이를 무역자금으로 가장해 해외에 송금해주고 10억원 상당의 대행 수수료를 취득한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대표 D씨와 국내 직불 카드 수백장을 활용해 해외서 출금한 외환으로 현지서 암호화폐를 산 뒤 국내 거래소에서 팔아 시세차익을 낸 대학생 E씨 ETF 2종 상장 등도 적발해 검찰에 넘겼다.관세청이 적발한 사례엔 금융감독원이 조사 중인 8조5000억원 상당의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에 포함된 건도 있다. 관세청은 이번 기획조사에 이어 금융감독원에서 23개 업체의 외환거래 정보를 넘겨받고 전담 수사팀을 꾸렸다. 서울중앙지검 및 금감원과 공조해 이들 업체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국외 재산 도피, 자금세탁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이민근 서울세관 조사2국장은 “국내·외 가상자산의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한 외환거래는 ‘외국환거래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다”며 “환치기 등 가상자산을 이용해 불법적으로 이뤄지는 외환범죄에 엄정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황정환 기자 [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