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F줌인 强달러에 수익률 탄탄 …월 분배금도 쏠쏠: 서울경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7월부터 본격 시행된 퇴직연금 디폴트옵션(사전지정운용제도)으로 인해 관련업계가 분주하다. 사업자와 자산운용사들은 오는 10월 첫 번째 상품 승인을 위한 사전 준비에 한창이지만 논란도 여전하다. 고용노동부가 승인상품수를 소수로 제한하면서 과도한 포지티브 규제를 지적하거나 대형 자산운용사 상품에 대한 쏠림현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원리금보장상품을 포함시키고 정기평가 기간을 3년으로 정하면서 실효성에 의문을 표하는 시선도 있다. 더벨은 디폴트옵션을 둘러싼 쟁점과 대응 현황을 5편에 걸쳐 자세히 살펴본다.

이 기사는 2022년 08월 31일 06:20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고용노동부가 퇴직연금 사업자별로 승인받을 수 있는 디폴트옵션(사전지정운용제도) 상품수를 소수로 제한하면서 계열 자산운용사 펀드 밀어주기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고용노동부는 계열사 펀드 판매비중 제한 규제를 디폴트옵션 상품에도 동일하게 적용하기 때문에 계열사 펀드 밀어주기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업계는 디폴트옵션 상품 포트폴리오에서 계열사 펀드 비중을 늘려 퇴직연금 자금을 끌어들이고 향후 롤오버가 빠른 계열사 다른 펀드 판매를 줄이는 방식으로 계열사 밀어주기가 사실상 가능해 결국 대형사에 크게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디폴트옵션 상품수 한정…계열사 펀드 대거 포함 가능성 대두

고용노동부는 퇴직연금 사업자가 승인받을 수 있는 디폴트옵션 상품을 최대 10개로 제한했다. 퇴직연금 가입자의 투자성향을 초저위험, 저위험, 중위험, 고위험 등으로 구분하고 초저위험(1개)을 제외한 각 투자성향에 최소 2개 최대 3개의 상품만 허용하기로 했다. 사업자가 단일 상품이나 포트폴리오 상품으로 최대 10개 상품을 꾸려 신청하면 고용노동부 심의위원회가 승인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퇴직연금 업계에 따르면 사업자들은 디폴트옵션 신청상품에 계열 자산운용사의 펀드를 대거 포함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디폴트옵션 신청상품수가 애초 소수로 한정되면서 사업자로서는 계열사 펀드를 먼저 포함시키려는 유인이 커졌기 ETF줌인 强달러에 수익률 탄탄 …월 분배금도 쏠쏠: 서울경제 때문이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9월 심의위원회 위원 구성을 확정하고 10월 첫 위원회를 개최해 디폴트옵션 상품을 승인할 계획을 밝힌 상태다. 사업자들은 이 계획에 따라 신청할 상품을 꾸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 상위에 위치한 대부분 사업자는 계열사로 자산운용사를 보유하고 있다. 디폴트옵션이 확정기여형(DC)과 개인형 퇴직연금(IRP)에만 적용되는 점을 감안해 올해 상반기말 기준 DC와 IRP 적립금 합계로 나열한 상위 20곳 퇴직연금 사업자들은 현대차증권을 제외하고 계열사로 자산운용사를 모두 확보하고 있다.

그룹 계열사 퇴직연금 자금 의존도가 높은 삼성생명이나 현대차증권이 강세인 확정급여형(DB) 시장과 달리 DC와 IRP 시장은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등 시중은행이 주도하는 가운데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추격하는 구도를 보이고 있다. 이들 사업자의 계열 자산운용사도 삼성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KB자산운용 등 운용업계 최상위 플레이어들이다.

특히 이들 대부분 자산운용사는 고용노동부가 디폴트옵션 상품으로 가능하다고 명시한 핵심 유형인 타깃데이트펀드(TDF)와 밸런스펀드(BF) 라인업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TDF 라인업을 갖춘 자산운용사는 모두 17곳으로 이중 TDF 분야 선두를 다투는 삼성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을 비롯해 KB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 하나UBS자산운용 등 대부분 자산운용사가 상위 퇴직연금 사업자를 계열사로 두고 있다. BF에 포함되는 EMP(ETF Managed Portfolio) 펀드는 TDF보다 운용 중인 자산운용사가 더 많다.

◇판매비중 제한규제 회피 여지 충분 ”대형사만 이익”

고용노동부는 계열 자산운용사 펀드 판매비중 제한 규제를 디폴트옵션 상품에도 동일하게 적용하기 때문에 계열사 펀드 밀어주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고용노동부가 근거로 든 것은 금융위원회가 금융사의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2013년 ETF줌인 强달러에 수익률 탄탄 …월 분배금도 쏠쏠: 서울경제 4월부터 금융투자업규정으로 정하고 있는 계열사 펀드 판매비중 제한과 관련된 내용이다.

금융투자업 규정에 따르면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 펀드 판매사는 그해 펀드 총 판매금액 중 계열 자산운용사 펀드 판매금액이 25%를 초과해서는 안된다. 판매비중 상한선은 최초 50%에서 매년 5%포인트씩 축소됐으며 2020년 35%, 지난해 30%를 거쳐 올해 25%로 최종 굳어졌다. 고용노동부는 디폴트옵션 제도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계열사 펀드만으로 상품을 구성할 위험을 이미 검토했고 디폴트옵션 상품도 판매비중 제한 대상에 포함시키면서 이런 위험을 해소했다는 입장이다.

고용노동부의 해명에도 퇴직연금 업계는 빈틈을 지적하면서 실효성에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먼저 상품 구성 측면에서 보면 퇴직연금 사업자가 포트폴리오 상품을 구성할 때 해당 포트폴리오에 편입되는 각 펀드의 비중을 위험도에 따라 임의로 정할 수 있다.

계열 자산운용사가 디폴트옵션 상품 유형에 포함되는 TDF, BF, 스테이블밸류펀드(SVF), 사회간접자본(SOC)펀드 등 4개 유형에서 다양한 위험도의 펀드 라인업을 다수 확보하고 있다면 이들 계열사 펀드가 포함될 여지는 더 커진다. 대형 자산운용사를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는 사업자일수록 계열사 펀드가 더 많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상품 포트폴리오에서 계열사 펀드 비중이 늘어날 경우 반대로 다른 자산운용사 펀드는 아예 포함되지 않거나 포함되더라도 비중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포트폴리오 내 펀드별 비중 조절을 통해 다른 자산운용사 펀드를 사실상 배제할 수 있는 것이다.

계열사 펀드 판매비중 제한 규제에도 빈틈은 존재한다. 이 규제를 적용하는 기준은 판매잔고가 아닌 사업연도별 신규 판매금액이다. 이 때문에 기존에도 펀드 판매사들은 연초에 장기예치가 기대되는 자금에 계열사 펀드를 집중적으로 판매한 이후 연말로 갈수록 롤오버가 빠른 계열사 다른 펀드의 판매를 줄이는 방식으로 판매비중 제한 규제의 영향을 최소화해왔다.

이같은 ETF줌인 强달러에 수익률 탄탄 …월 분배금도 쏠쏠: 서울경제 방식을 디폴트옵션 상품에도 그대로 적용하면 판매비중 제한 규제를 사실상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평가다. 특히 퇴직연금 자금은 업계에서도 일단 한 번 유치하면 적어도 3~5년은 유지할 것으로 인식할 만큼 대표적인 장기예치 자금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퇴직연금 사업자로서는 계열사 펀드를 디폴트옵션 상품 포트폴리오에 높은 비중으로 포함시켜 퇴직연금 자금을 끌어들여도 롤오버가 빠른 계열사 다른 펀드를 당분간 판매하지 않으면 대응이 가능하다.

금융투자업규정은 계열사 펀드 판매금액 산정에서 제외되는 상품으로 머니마켓펀드(MMF) 등 단기금융펀드, 기관투자자 및 전문투자자 전용 사모펀드, 상장지수펀드(ETF)만 포함시키고 있다. 사업자는 이들 펀드 이외에 롤오버가 빠른 다른 펀드를 골라 판매를 줄이면 된다.

[ETF줌인] 强달러에 수익률 '탄탄'…월 분배금도 '쏠쏠'

달러 강세가 이어지며 미국 대표 지수에 투자하는 ‘TIGER 미국다우존스30(245340) 상장지수펀드(ETF)’를 주목할 만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월 배당 상품인 데다 환 노출로 달러 강세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이에 더해 ‘직구’하는 해외 주식은 불가능한 연금 계좌 편입도 가능하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는 8월 30일 종가 기준 순 자산이 1048억 원이다. 7월 1일 1만 8842원으로 바닥을 찍은 주가는 8월 19일 2만 2562원까지 상승해 19.74% 반등했다. 해당 ETF의 1년 수익률은 3.73%로 우크라이나 사태와 인플레이션 우려로 인한 금리 인상 등 시장 변동성이 높아진 상황에서도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

이 상품은 미국 3대 주가 지수 중 하나인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Dow Jones Industrial Average Index)’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해당 지수는 미국 상장 주식 중 운송과 유틸리티를 제외한 산업 대표 블루칩 30종목으로 구성돼 기술주 비중이 낮고 섹터 비중이 고르게 분산돼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대비 변동성이 낮고 배당수익률이 높은 특징이 있다.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ETF 중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은 TIGER 미국다우존스30이 유일하다.

특히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는 더욱 주목받고 있다. 해당 ETF는 환 노출형 상품으로 원·달러 환율 변동이 수익률에 반영돼 달러 강세(원·달러 환율 상승) 시 수익이 발생한다. 8월 25일부터 27일까지 열린 미국 잭슨홀미팅에서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매파적(통화 긴축) 발언으로 세 차례 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이 증가하며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다. 환 노출형 월 분배 상품인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는 미국에 상장된 ‘SPDR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ETF(DIA)’ 투자와 유사하다. 하지만 DIA는 달러로 거래해야 하기 때문에 환전 비용이 발생하고 밤중에 매매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국내 상장된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는 배당소득세가 과세되고 연금 계좌에서 투자가 가능하지만 미국에 상장된 DIA는 양도소득세가 과세되고 연금 계좌 투자가 불가하다는 차이점도 있다. 매월 받을 수 있는 분배금도 매력이다.

7월 말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는 분배금 지급 주기를 월 분배로 변경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를 구성하는 전체 30종목 중 27종목이 분기 배당을 실시하고 있다. 1·4·7·10월 배당을 실시하는 기업이 5종목이며 2·5·8·11월 배당이 5종목, 3·6·9·12월 배당이 16종목으로 월마다 배당을 주는 기업이 존재해 ETF 월 분배가 가능하다. 해당 ETF는 올해 4월 말, 7월 말 기준으로 주당 각각 75원·65원 분배금을 지급한 바 있으며 8월 말 기준으로 9월 초에 첫 월 분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월 분배 ETF는 매월 지속적으로 수익이 발생해 연금생활자에게 적합하다. 또한 상품 재투자 재원으로 혁신성장테마 ETF 등 다양한 상품 투자에 활용할 수도 있다. 월 분배금에는 배당소득세가 부과되므로 절세 혜택이 있는 연금 계좌를 통해 투자하면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다.

NSP통신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페퍼저축은행이 페퍼스파킹통장 금리를 업계 최고 수준인 최고 연 3.2%까지 인상했다고 5일 밝혔다.

페퍼스파킹통장은 장기간 돈을 묶어둘 필요 없는 수시입출금통장으로 요즘과 같은 금리 인상기에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최고 금리를 받기 위해 맞춰야 하는 별도의 조건 없이 예금자보호한도 5000만원까지 연 3.2%(세전) 금리를 제공하며 5000만원 초과분은 연 1.0%(세전) 금리가 적용된다. 기존 파킹통장의 최고 금리 적용 한도 300만원에서 큰 폭으로 확대 적용했으며 가입 금액 역시 제한을 없애 원하는 금액만큼 넣을 수 있다. 또 모바일 뱅킹으로 이체 시 수수료 없이 이용 가능하다.

페퍼스파킹통장은 디지털페퍼 앱 전용상품으로 영업점 방문 없이 페퍼저축은행 모바일 앱(App) 디지털페퍼에서 24시간 계좌 개설이 가능해 누구나 쉽게 가입할 수 있다.

디지털페퍼는 고객에게 최적화된 디지털 풀뱅킹 서비스를 탑재해 예·적금 가입 및 이체와 같은 기본 뱅킹 서비스뿐만 아니라 개인신용대출 및 개인사업자 주택담보대출 서비스도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앱에 로그인만 해도 매일 100만 원 당첨 기회가 주어지는 로또 이벤트가 연말까지 진행되고 있어 금리 혜택이 좋은 금융상품에 가입하면서 행운의 기회도 얻을 수 있다.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는 “최근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상황에서 수시입출금통장의 편리함과 높은 금리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안전자산 상품인 페퍼스파킹통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입장에서 더 나은 서비스 및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ETF줌인 强달러에 수익률 탄탄 …월 분배금도 쏠쏠: 서울경제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ETV=장기영 기자] 교보생명은 합리적인 보험료로 든든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는 ‘더든든한 교보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금융시장 변동성이 높은 시기에 선호도가 높은 금리확정형 종신보험이다.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15년 미만 2.5%, 15년 이상 2%의 예정이율을 적용한다.

특히 질병사망보험금 체증과 저해지환급형 설계 등 실속 있는 보장 구조를 통해 보험료 부담을 줄였다.

질병사망 보장은 가입 초기 보험금을 줄인 대신 매년 보험금이 10%씩 체증되는 구조로 설계됐다. 보험금은 가입 시 주계약 가입금액의 30% 수준이지만, 7년간 매년 10%씩 늘어 가입금액과 동일해진다.

보험료 납입기간 중도 해지 시 해지환급금이 일반형보다 적은 대신 보험료 부담을 줄인 저해지환급형도 추가했다.

보험료 납입기간이 종료되면 가입금액과 납입 기간에 따라 ETF줌인 强달러에 수익률 탄탄 …월 분배금도 쏠쏠: 서울경제 책임준비금의 3~14%를 유지보너스로 지급한다.

특약 가입 시 암, 허혈성심장질환, 뇌혈관질환과 항암방사선약물치료, 혈전용해치료, 재해상해 및 골절 등을 보장받을 수 있다.

상품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77세까지다. 보험료 납입기간은 7·10·12·15년 중 선택하면 된다.

노중필 교보생명 상품개발1팀장은 “시장 변동에 따른 영향이 적은 금리확정형 종신보험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해 상품을 출시했다”며 “고객들이 합리적인 보험료로 든든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