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전차 4조5천억 따냈다 - 팍스넷뉴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2 전차. 사진제공/현대로템

실전주식투자보고서

K2 전차. 사진제공/현대로템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현대로템은 폴란드 군비청과 K2전차 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K2 전차 1000대 수출 기본계약의 실행계약으로 긴급소요가 발생한 1차 인도분 180대에 대한 세부조건을 담았다. 계약금액은 총 4조4992억원 규모다. 이는 현대로템 작년 연간 매출액의 156%에 달하는 초대형 공급계약 건이다.

현대로템은 1976년 전차생산 1급 방산업체로 지정되면서 본격적인 한국형 전차 개발을 시작했다. 1984년 최초의 한국형 전차인 K1 전차를 개발한 뒤, 1990년대 들어서는 성능개량을 통해 K1A1, K1E1, K1A2 등 개량 모델을 생산하기도 했다. 이후 1995년 차세대 전차를 도입하기 위해 개발 프로젝트에 돌입했으며 2008년 K2전차의 운용시험을 종료하고 비로소 2014년 양산과 실전배치에 들어갔다.

이번 K2 전차 수출은 국내 전차의 기술력과 품질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대한민국에서 전차 완성품을 수출하는 첫 사례다. K2 전차의 첫 해외진출은 향후 다른 국가로의 진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재 K2 전차는 한국의 독자기술로 개발돼 한국군의 주력전차로 활약하고 있다. 성능면에서도 세계적인 전차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는 평가가 따른다.

현대로템은 이번 폴란드 수출 물량을 맞추기 위해 방산 관련 인원 신규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 현대로템은 한국군에 납품하는 K2 전차 3차 양산 분을 지속적으로 생산 중에 있다. 여기에 폴란드 수출 물량이 더해지면서 생산능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 향후 계획에 따라 추가적으로 신규 채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의 폴란드 진출 노력은 폴란드 군 현대화 사업의 일환인 차세대 전차 도입 계획을 발표한 시점부터 시작된다. 폴란드는 자국 내 구형 전차를 교체하기 위해 세계 유수의 방산기업에 사업 참여를 요청했으며 현대로템은 2020년 기존 K2 전차를 개조해 폴란드 맞춤형 모델인 K2PL을 제안한 바 있다.

특히 이번 K2 전차의 폴란드 진출은 한국 정부의 방산 세일즈 외교가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6월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해 가진 폴란드와의 정상회담에서 방산 부문 협력에 대한 논의를 나누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삼성이 천연 나노 입자 기반의 ‘약물 전달체’ 기술을 보유한 미국 바이오 기업 ‘센다 바이오사이언스’(이하 센다)에 투자한다.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조성한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SVIC 54호 신기술투자조합)는 센다에 1500만 달러(약 190억원)를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는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해 7월 1500억원 규모로 조성한 펀드다. 앞서 3월 미국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 재규어진테라피에 첫 투자를 진행했다.

센다는 미국 헬스케어 전문 벤처캐피탈 ‘플래그십 파이오니어링’이 투자한 4개의 천연 나노입자 연구 기업을 합병한 기업이다. 동식물 및 박테리아에서 찾은 수 백만 개의 나노 입자 빅데이터에 인공지능·기계학습(AI/ML) 기술을 적용해 최적화된 약물전달체를 만드는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기능이 개선된 신규 mRNA 백신 및 치료제 의약품을 개발 중이다.

향후 삼성은 센다 기술을 적용한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이 본격화되면 다양한 분야로 협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라이프사이언스펀드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핵심 기술 육성'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두 목표를 설정, 유망 기술 발굴과 국내외 벤처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공유하기 닫기

공유하기 닫기

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 두번째 투자…美벤처에 190억

기사등록 2022/08/17 08:50:21

이 시간 핫 뉴스

기내에서 에어드롭으로 나체 사진 공유…이륙 못할뻔

집 5채·50억 자산가 정숙 "날 사랑해줄 사람 원해"

김신영, 故 송해와 남다른 인연?…"입에 뽀뽀했다"

김희철 "결혼식에 부모님 안 모실 것"…왜?

'13세 차' 정준♥김유지, 결별설…럽스타 사진 삭제

세상에 이런 일이

민원 안들어줘?…시청에 인분 뿌리고 못살게군 40대 실형

복권 손에 안 건넸다고. 20대 점원 뺨 때린 80대 벌금형

조선소 독에 물고기 수천마리 몰려…'업계 호황 징조'

"훈련 게을러" 흉기로 제자 위협한 대학 체육학과 전임강사 송치

"화장실 다녀올게요"…경찰조사 받다 도망친 10대

김희철 "결혼식에 부모님 안 모실 것"…왜?

기사등록 2022/09/02 K2전차 4조5천억 따냈다 - 팍스넷뉴스 07:44:35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KBS 조이 '이십세기 힛-트쏭'이 방구석 디스코 파티를 연다.

2일 오후 8시 방송하는 '이십세기 힛-트쏭'은 '레츠 고~ 방구석 디스코 파티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최근 대한민국 가요계를 평정한 디스코 음악의 역사를 파헤친다. 이에 앞서 김민아는 이날 주제에 맞춰 강렬한 레드 셔츠를 입은 김희철에 "부담스러워서 같이 방송 못 하겠다"며 질색한다. 아나운서 이동근은 "예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 김희철은 듀크의 '파티 투나이트(Party Tonight)'를 소개하던 중 결혼식에 대한 로망을 밝힌다. 그는 "래퍼 김석민이 본인의 결혼식에서 축가로 '파티 투나이트'를 불러 하객들이 다 따라 불렀다"며 "나도 결혼식을 재밌게 하고 싶다"라고 전한다. 이에 김민아는 "어머니가 괜찮으실까?"라고 묻고, 김희철은 "부모님 안 모시면 된다"라는 망언을 해 질타를 받는다.

박진영의 남다른 디스코 사랑도 전파를 탄다. 그는 1997년 '그녀는 예뻤다'로 최고 편곡가 상을 수상했다. 이후에도 원더걸스 '텔 미(Tell me)', 선미와 함께한 '웬 위 디스코(When We Disco)' 등을 발표해 '대한민국 넘버원 디스코 왕'으로 인정받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이 시간 핫 뉴스

기내에서 에어드롭으로 나체 사진 공유…이륙 못할뻔

집 5채·50억 자산가 정숙 "날 사랑해줄 사람 원해"

김신영, 故 송해와 남다른 인연?…"입에 뽀뽀했다"

김희철 "결혼식에 부모님 안 모실 것"…왜?

'13세 차' 정준♥김유지, 결별설…럽스타 사진 삭제

50억 자산가 정숙 "나랑 겹치지마"…'나는솔로'

기사등록 2022/09/02 11:13:20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10기 정숙이 '호감남'에 대한 강력한 쟁취 욕심을 보인다.

2일 SBS PLUS, ENA PLAY '나는 SOLO'는 첫 선택에 들어간 돌싱남녀들의 모습을 예고했다.

방송 전 공개된 예고편에서 10기 솔로남녀들은 "첫 선택 들어가겠습니다"라는 제작진의 지시에 긴장한다.

영숙은 "첫 인상하고 지금하고 얼마나 바뀌었을까", 정숙은 "되게 크게 좌우할 것 같아"라고 첫날 밤 이후 달라졌을 솔로남녀들의 로맨스 판도에 호기심을 표한다. MC 데프콘 역시 진지한 얼굴로 "여파가 막 몰려온다"며 로맨스가 완전히 바뀌었음을 예감케 한다.

이어 정숙은 "너희들은 나랑 겹치지 마라"고 강하게 경고하며 '호감남'을 쟁취하겠다는 의욕을 드러낸다. 영자는 "언니, 부르자마자 바로 튀어나가라"고 그의 로맨스를 응원한다.

잠시 후, 솔로남들은 절박한 외침으로 솔로녀들에게 강하게 어필한다. 상철은 "나 상철인데!"라고 이름을 외치고 영식은 누군가를 향해 "너 때문에 심장이 터질 것 같아"라고 고백한다. 영호 역시 "데이트 가자!"고 외치는데 갑자기 여자 숙소의 K2전차 4조5천억 따냈다 - 팍스넷뉴스 문이 열리고 누군가가 밖으로 나와 '솔로나라 10번지' 첫 데이트에 대한 관심을 자아낸다.

한편, 10기 정숙은 집 5채는 물론 50억원 정도를 보유한 갑부라고 화제가 됐다. 그는 남자의 외모보다는 자신을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2023 예산안] 윤석열정부 첫 국방예산, 전년 대비 4.6% 증가한 57조원

사진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윤석열정부의 첫 국방예산은 2022년 본예산 대비 4.6%인 2조5156억원이 늘어난 57조1268억원으로 짜여졌다.

군사력 운영을 위한 전력운영비는 전년보다 5.8%인 2조1894억원이 증가한 40조1089억원이 편성됐다. 군사력 건설을 위한 방위력개선비는 전년보다 2.0%인 3262억원이 늘어난 17조179억원으로 책정됐다.

국내 최고의 해외투자 뉴스 GAM

방위력개선비 분야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현실화되고 있어 한국형 3축 체계 능력 강화를 위한 5조2549억원을 편성했다.

한미 미사일 부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응해 연합 지대지 미사일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주한미군]

◆군사력운영비 40조1089억원+방위력개선비 17조179억원

전력운영비에서는 병력운영비가 전년보다 6.8%인 1조4840억원이 늘어난 23조2683억원이 책정됐다. 병력운영비 중에서도 인건비 항목에서 급여정책이 7.0%인 1조1184억원이 늘어나 내년 국방예산 항목 중에서 액수로는 가장 많이 늘었다. 급여 예산 총액은 17조1823억원으로 방위력개선비보다 많았다.

전력유지비는 전년보다 4.4%인 7055억원이 인상된 16조8407억원으로 책정됐다. 무엇보다 전력유지비 중 장병보건과 복지향상 예산이 53.0%인 4231억원 늘어난 1조2212억원으로 편성돼 1조원을 넘어섰다.

오는 9월 2일 제출하는 국방부 예산 편성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병장 월급 기준으로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가 열린다.

내년 전체 방위력개선비 17조179억원 중 구체적인 예산 배분 순으로 보면 ▲방위사업정책지원 4725억원 늘어난 3조8534억원 ▲기동화력 668억원 증가한 3조1030억원 ▲지휘정찰 744억원 늘어난 2조6677억원 ▲항공기 1114억원 증가한 2조5069억원 ▲유도무기 1916억원 늘어난 2조4253억원 ▲함정 1117억원 증가한 2조2280억원 등으로 편성됐다.

◆정부 감축 기조 속 국방예산 증가율 4.6%로 확대 편성

국방부는 "최근 엄중한 안보상황을 고려해 고강도 건전재정 기조에도 불구하고 국방 분야에 재원을 중점 배분했다"면서 "정부 총지출 증가율을 8.9%에서 5.2%로 대폭 감축하는 상황에서도 국방예산 증가율은 3.4%에서 4.6%로 확대 편성했다"K2전차 4조5천억 따냈다 - 팍스넷뉴스 고 밝혔다.

국방 예산 증가율 4.6%는 지방교부세‧교육교부금을 제외한 중앙정부의 12개 지출 분야 중 외교‧통일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병 봉급 인상과 미래세대 장병에 걸맞은 의식주의 획기적 개선, 간부 지휘와 복무여건 개선 등 장병 사기진작에 집중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형 3축체계 확보와 국내 기술역량 강화와 방위산업 기반 강화에도 재원을 중점 배분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한국형 3축체계 고도화 등 핵심전력 확보 예산을 중점 반영했다.

▲중고도 정찰용 무인항공기 등 전략표적 타격 ▲패트리어트 성능개량‧장사정포 요격체계 등 복합 다층 미사일 방어 ▲230mm급 다련장 등 한국형 3축체계 능력 강화를 위해 5조2549억원을 편성했다. K-2 전차 3차 양산과 울산급 Batch-Ⅲ, 전투예비탄약 확보 등 작전적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6조6447억원을 편성했다.

국방부는 "2023년 국방예산을 차질 없이 편성해 우리 군이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과 미래세대 장병에 걸맞은 병영환경 조성에 매진할 수 있도록 국회를 비롯한 관계기관들과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군 복무가 자랑스러운 나라를 실현하기 위해 병역의무 이행에 합당한 수준의 보상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병 봉급과 자산형성프로그램을 결합해 2025년까지 병장 기준 205만원으로 단계적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일선 병사들이 일과 후에 쾌적한 생활관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병장 100만원·상병 80만원·일병 68만원·이병 60만원

병장 기준 병 봉급은 현재 67만6000원이며 2023년 100만원대에 진입하고 2024년 125만원, 2025년 150만원 수준으로 올린다. 여기에 더해 병사 목돈마련 자산형성프로그램인 '내일준비지원금'을 올해 14만원1000원에서 2023년 30만원, 2024년 40만원, 2025년 55만원으로 인상한다.

이에 따라 2023년 계급별 봉급은 병장 100만원, 상병 80만원, 일병 68만원, 이병 60만원으로 병사 봉급 100만원 시대를 연다. 병 봉급 인상에 따른 단기복무장교‧부사관 지원율 하락을 막고 병역의무를 단기간부로 이행하는 경우에도 합당한 보상을 제공하기 위해 단기복무장려금 수당을 50% 인상을 추진한다. 장교는 현행 600만원에서 900만원, 부사관은 500만원에서 750만원으로 올릴 계획이다.

일선 장병들의 급식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장병들이 선호하는 메뉴편성을 위한 기본급식비를 1만3000원으로 2000원 인상한다. 최신식 조리기구와 밀폐형 튀김기‧자율형 배식대 등 식기류도 보급한다. 민간조리원도 117명을 늘린다. 장병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현재 8~10인실 기준 병영생활관을 2~4인실 기준으로 52개 동을 개선한다. 침구도 모포‧포단에서 실내용 상용이불로 전면 교체한다.

2017년 이후 동결된 소대지휘활동비를 2배로 인상해 소대장의 지휘활동 여건을 대폭 개선한다. 현재 소대원 25명 기준 월 6만2500원에서 12만5000원 인상된다. 2012년 이후 동결된 주임원사활동비도 모든 제대에 30만원으로 인상 지급해 주임원사의 부대원 관리를 지원한다. 1995년 이후 27년째 묶여 주거보전이 어려웠던 주택수당을 매월 8만원에서 16만원으로 2배 올린다.

◆무기기술 1조3959억원·무기 국산화 1845억원 투자

경계와 군수, 부대 운영 등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스마트부대를 육군 9사단 본부 등 12개 부대를 확대한다. 관계 부처와의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AI) 전문인력 양성과 교육, 민간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을 K2전차 4조5천억 따냈다 - 팍스넷뉴스 위한 보안기술 등 개발에 투자한다. 실전적 과학화 훈련을 위해 마일즈장비(소대급 22식‧포병 사격훈련용 23식), 시뮬레이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훈련체계(해군 특수전) 등 첨단 과학화 훈련 장비를 확보한다.

과학화훈련장 4곳과 실내사격장 6곳 등 교육훈련시설을 확충한다. 동원훈련 보상비도 현재 6만2000원에서 8만2000원으로 2만원 인상한다. 급변하는 안보환경과 미래 전장환경 변화에 대비한 최첨단 무기기술 확보에 1조3959억원, 수출·전략 무기부품의 국산화에 1845억원 등으로 국방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해 국산무기의 순수 국내기술 대체와 자주국방 실현을 적극 추진한다.

신규 진입 벤처기업과 우수 방산기업에 성장단계별 풀패키지 지원에 310억원, 방산소재 개발 지원사업에 30억원, 방산혁신클러스터 조성 지역을 2곳에서 3곳으로 확대 등을 통해 방위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