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예스24 블로그

마진콜 : 선물계약 당시 계약 이행을 보증하고 채권을 담보하기 위해 고객으로부터 예치 받은 증거금이 선물 가격 하락, 또는 펀드투자자의 투자원금에 손실이 발생해 계약 당시 설정한 유지증거금 이하로 밑돌게 될 경우 이를 보전하도록 요구하는 것을 말한다. 투자자들이나 돈을 빌려준 금융회사가 마진콜을 받게 되면 자금을 즉시 보충해야 하며 이에 응하지 못할 경우 거래소는 자동반대매매 (청산)를 통해 거래계약 관계를 종결시킨다. 반면, 중개회사가 거래에 대한 일일정산을 통해 최종 가격을 산정한 장부상 가격이 유지증거금을 상회할 경우 고객은 남은 만큼의 돈을 인출할 수 있다. 원래는 선물거래에서 사용되는 용어였으나 최근 펀드에 투자하는 사람이 많아짐에 따라 펀드 등에도 일반화됐다.

우리는 하루를 24시라는 시간 속에 살며, 수많은 일들을 이룩해 간다. 설사 그것이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세상이라도. 누군가가 경제학자에게 세상을 두 가지 형태로 나누어 말하라고 한다면, 그들은 어떻게 말할까? 아마 실물세상과 금융세상을 말할 것이다. 현재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선진국 중심의 세계관은 실물세상보다 금융세상중심의 움직임에 초점을 두고 있다.

세계적으로 보면 1970년대 이후 관 중심의 경제에서 민 중심의 시장경제체제인 신자유주의가 도입되었다. 이때, 이런 자유로운 체제하에서 사람들은 최대한 이익을 많이 볼 수 있는 방향을 찾다가 지금의 금융중심 시스템이 형성되기 시작됐다. 우리나라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IMF의 집도에 따라 자본의 자유로운 유출입과 대기업 자본중심의 시스템화가 만들어지게 됐다. 이는 시장의 자유로운 기능에 시장주체들이 유연하게 움직임을 가질 수 있도록 하였고, 최근 08년까지는 이러한 시스템은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였다.

하지만 이런 자본 중심의 변화는 인간의 탐욕을 억제했던 시스템을 다운시킨것과 같고 그에 따른 사회적 감시가 약해진 틈을 이용. 세계적으로 유수한 금융공학자들이 금융 파생상품들을 겉으론 아무런 문제가 없는 듯 만들어 시장에 내다 팔기 시작한다.

마진콜 속 내용을 보면 회사로부터 퇴직통보를 받은 리스크 관리 팀장인 에릭이 부하직원인 피터에게 자신이 정리하던 USB를 전하며 사건은 진행된다. 그 USB내용을 보면 현재 그들이 만들어낸 파생상품에는 큰 문제가 있다. 이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듯 미국은행이 증권사와 협의해서 주택구입에 신용이 되지않는 서브프라임 등급에게까지 자산유동화증권(ABS)의 일종인 주택저당증권(MBS)를 통한 대출을 하게 된다. 미국은 2000년 들어 저성장 기조에 따라 앞으로도 이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이에 주택대출같은 장기적 대출에서 고정금리를 이용해야 함에 불구하고 변동금리를 취해도 될 것으로 내다본다.

* 고정금리는 변동금리에 비해 금리가 높다. 이는 은행이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는 상황 즉 미래의 불확실성에 대한 Risk를 고객대신 떠앉게 됨으로 인한 것이다. 이에 따라 주택대출같은 장기대출 경우 변동금리에 비해 고정금리를 우리가 취하는 이유는 그 Risk를 은행이 대신 떠앉는 대가라고 봐도 된다.

하지만 이는 미국 금융시장 및 정부의 실수였으며, 탐욕에 대한 결과로 나타나게 된다. 이 시기 미국시장은 자산의 유동화를 통한 파생상품이 생겨난다. 이 상품은 한동안 주택시장이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활발하게 움직이는 것처럼 보였으며, 실물/금융시장의 실질적 성장을 이룩한 것처럼 보이게 한다. 그 결과 미국은 예상치 못한 높은 수준의 성장을 만들어 냈으며, 그에 따른 변동금리도 높아지게 됨에 따라 변동금리를 취했던 서브프라임 등급의 고객들은 높은 금리에 본전보다 못한 가격에 집을 되팔아야했으며, 더해서 빚도 떠안게 된다. 이것은 2008 미국발 금융위기사태의 발생된 원인이며, 먼저 그에 따른 문제점을 발견한 리먼브라더스가 사태 직전 즉 하루 전인 24시간을 두고 어떤한 자세로 이 사건을 대하는지 볼 수 있는 영화다.

여기에서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보면 이 사건을 통해 각 개인마다 고뇌의 흔적이 다른데 어떤 이들은 퇴직에 대해, 어떤 이들은 앞으로 금융세계에서 살아갈 수 없는 그리고 행해서 안되는 도덕적 행위에 대해 그리고 또 어떤 이들은 이 위기를 자신의 기회로 삼으려는 모습 등을 담는다. 하지만 결국 모두 이 시대의 골리앗이라는 돈 앞에 무릎 꿇는다. 심지어 실물에서 일했던 짧은기간이 그동안 금융에서 일했던 장기간보다 더 보람찼다고 했던 에릭마저 돈 앞에서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는 모습을 보인다.

어찌됐든 결국에는 이 사태를 통해 미국의 금융위기는 시작되었고, 우리 시대의 자본사회가 결국 자본의 성장뿐만 아니라 사람 본연의 탐욕을 자극시켜 키워나가는 역할을 했음을 알 수 있다. 이를 통한 우리 사회의 도덕적 기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알게하여 현 사회에 대한 경종을 울리게 하였으며, 그에따라 사회적 감시역할을 하는 정부기능의 중요성이 대두되어야 함을 알 수 있다.

'월가 마진콜 사태' 한국계 투자가 빌 황 체포…"최대 20년형"(종합)

아케고스 캐피털 설립자 빌 황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국제 금융회사들에 100억 달러(약 12조6천억 원)의 손실을 안긴 한국계 미국인 투자가 빌 황(한국명 황성국)이 미국 연방 검찰에 체포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남부지검이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 설립자인 황씨와 패트릭 핼리건 재무담당 최고책임자(CFO)를 체포해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황씨가 기소된 것은 지난해 3월 국제 금융계를 흔든 마진콜 사태 때문이다.

아케고스 캐피털은 파생상품인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통해 보유자산의 5배가 넘는 500억 달러(약 63조 원) 상당을 주식에 투자했다.

그러나 아케고스가 자금을 빌려 투자한 주식이 급락하게 되자 증거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마진콜 상황이 발생했다.

골드만삭스 등은 발 빠르게 담보로 잡은 주식을 블록딜로 처분해 손실을 최소화했지만, 다른 금융회사들은 블록딜의 여파로 주가가 더욱 내려가면서 손실을 보게 됐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황씨 등이 금융회사들을 속여 거액을 차입했고, 이를 자신들이 보유 중인 주식에 대한 파생상품에 투자함으로써 주가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에 따르면 아케고스의 레버리지 비율은 한때 1천%에 달하기도 했다.

검찰의 기소 내용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질 경우 황씨 등은 최대 20년 형이 가능하다.

빌 황 기소 내용을 설명하는 뉴욕 검찰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남부지검의 대미언 윌리엄스 검사가 기자회견에서 빌 황 기소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22.4.27 [email protected]

그러나 황씨는 이날 법원에서 검찰의 기소는 부당하다면서 무죄를 주장했다.

황씨의 변호사는 성명을 통해 "의뢰인은 어떠한 잘못도 하지 않았다. 또한 검찰이 주장하는 범죄의 증거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법원은 이날 황씨에게 보석을 허가했다.

지난해 발생한 마진콜 사태로 아케고스와 거래한 국제 금융회사들의 손실액은 100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레디트 스위스의 손실 규모는 55억 달러(약 7조 원)에 달하고,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의 손실액은 9억1천100만 달러(약 1조1천억 원)로 확인됐다.

Jisho

Jisho.org is lovingly crafted by Kim, Miwa and Andrew. You can reach us at Facebook fb.com/jisho.org, Twitter @jisho or e-mail [email protected] Before you contact us, please read our list of frequently asked questions. Please note that we read all messages we get, but it can take a long time for us to reply as Jisho is a side project and we do not have very much time to devote to it.

This site uses the JMdict, Kanjidic2, JMnedict and Radkfile dictionary files. These files are the property of the Electronic Dictionary Research and Development Group, and are used in conformance with the Group's licence.

Example sentences come from the Tatoeba project and are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CC-BY.

Audio files are graciously provided by Tofugu’s excellent kanji learning site WaniKani.

The SKIP (System of Kanji Indexing by Patterns) system for ordering kanji was developed by Jack Halpern (Kanji Dictionary Publishing Society at http://www.kanji.org/), and is used with his permission. The license is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4.0 International.

Kanji stroke diagrams are based on data from KanjiVG, which is copyright © 2009-2012 Ulrich Apel and released under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 Alike 3.0 license.

Wikipedia data comes from the DBpedia project and is dual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and GNU Free Documentation License.

New to Jisho?

Have an account?

We recently switched to a new login system. Please enter the email you registered with and follow the instructions.

전국투자교육협의회

저금리인 은행금리는 만족스럽지 못하고 주식 보다는 채권이 안정적이라는 판단에 신용등급 BBB 급 채권에 투자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

2 년 만기 채권이었는데 , 만기일 6 개월을 남겨둔 시점에 시장에 투자한 회사의 분식회계 소문이 나돌더니 급기야 원리금 지급이 힘들다는 연락을 받게 됩니다 . 회사가 부도상황에 놓인 거죠 .

위의 두 사례를 거래상대방 리스크 또는 신용리스크 라 말합니다 .
계약 또는 약속에서 중요한 것은 이행 여부입니다 . 공수표가 남발하는 환경에서는 상대방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계약 자체가 성립되기 힘들겠죠 ?

파생상품의 본질은 계약입니다 . 따라서 거래상대방의 신용도가 무척 중요한 변수입니다 .
계약이 맺어지는 파생상품시장에서 투자자들이 거래상대방의 신용을 의심하게 되면 활발한 거래는 힘들 것입니다 . 의심하게 되면 확인해야 하며 , 확인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활발한 거래를 기대하긴 힘들겠죠 .

그래서 선물거래소는 이러한 신용리스크를 낮추기 위해 방법을 고안하게 됩니다 .

거래소가 거래상대방에 개입하여 증거금을 받고 이를 매일 관리하여 계약불이행 가능성을 줄인 것입니다 . 이로써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는 파생상품은 신용리스크를 획기적으로 낮추게 되었으며 거래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게 됩니다 .

장내파생상품이란 장내 , 즉 시장 내에서 거래되는 상품을 말합니다 .

한국거래소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는 파생상품이 쭉 나열되어 있습니다 . 이 상품들이 모두 장내파생상품인 거죠 . 장내파생상품은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거래소에서 상장하고 관리하기 때문에 계약불이행 위험은 사실상 거의 없다고 봐도 됩니다 .

거래소는 거래 상대방 모두에게 증거금을 받고 , 매일 장 마감 후 증거금 관리에 들어갑니다 . 이를 일일정산 (Daily Marking to Market) 이라 하며 , 계약불이행 가능성을 사전에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차단하기 위함 입니다 .

예를 들어
A 투자자가 주식시장의 상승을 예상하여 코스피 200 선물에서 롱포지션 ( 매수 ) 을 취했습니다 . 코스피 200 선물의 위탁증거금이 충분한지 확인 후 매수주문에 들어갔습니다 . 그런데 기대와 달리 시장이 하락하여 마감하였습니다 .

그러면 거래소는 일일정산을 하면서

롱포지션을 취한 A 투자자의 증거금에서 하락한 만큼 돈을 빼 내어 숏포지션 ( 매도 ) 을 취한 투자자에게 넣어줍니다 . 다음 날도 시장이 하락하였다면 거래소는 A 투자자 증거금에서 숏포지션으로 돈을 넣어주는 일일정산을 하게 됩니다 .

시장이 계속 하락하여 증거금 수준이 10% 에 밑돌면 거래소는 롱포지션 쪽의 계약 위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증거금 추가 납부를 요구하게 됩니다 .

이를 마진콜 (Margin Call, 추가담보금 요청 ) 이라 말합니다 . 마진콜을 하는 이유는 롱포지션을 취한 투자자 A 가 시장과 반대 포지션을 가지고 있어 불리한 입장에 놓여 있으며 , 잠재적으로 계약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

따라서 계약을 계속 유지하고 싶다면 담보금 ( 증거금 ) 을 더 넣으라는 요청을 하는 것입니다 . 만약 거래소 요청에 응하지 않는다면 거래소는 A 투자자의 롱포지션을 강제적으로 청산 , 즉 매도해 버립니다 . 상당히 강력한 관리 방법이며 , 포지션을 유지하고 싶다면 마진콜에 응할 수밖에 없습니다 .

가격이 오르면 오르는 대로 내리면 내리는 대로 계약당사자 중 한쪽은 반드시 불리하게 됩니다. 거래소는 불리한 측의 계약불이행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서 일정 수준의 증거금이 항상 유지될 수 있도록 일일정산을 하는 것입니다 . 그렇지 않다면 증거금이 계약이행 담보금의 기능을 상실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거래소의 이런 역할로 장내파생상품을 거래하는 투자자는 사실상 신용리스크를 걱정할 이유가 거의 없습니다 .

제도적 장치가 잘 마련되어 있기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때문에 거래하면서 나의 거래상대방이 누구인지 , 신뢰할만한지 등을 알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

게다가 내가 계약을 파기하고 싶다면 즉시 반대매매를 통하여 , 즉 롱포지션을 가진 투자자는 매도를 , 숏포지션을 가진 투자자는 환매가 가능합니다 . 장내파생상품은 개념상 계약이지만 , 실제 매매에서는 유가증권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

[ 증거금 관리 , 이건 알아두세요 ]

증거금 관리에 대해서 주의해서 볼 대목이 있습니다 .

위의 사례에서는 편의상 개별 투자자의 증거금 관리를 거래소에서 직접 하는 것으로 설명하였지만 , 실제는 증권사의 증거금 관리를 거래소에서 하고 개별 투자자들의 증거금 관리는 증권사에서 합니다 . 따라서 개별 투자자의 마진콜도 증권사에서 합니다 .

장외파생상품은 거래소 시장 밖에서 거래되는 모든 파생상품입니다 .
당사자끼리 일대일 거래 이기 때문에 거래소의 중재나 관리는 일체 없습니다 . 계약의 이행 보증을 위한 증거금도 당연히 존재치 않으며 , 관리의 책임은 전적으로 거래 당사자에게 있습니다 .

모든 책임은 거래 당사자에게 전적으로 있음

계약의 조건 , 예를 들면 만기일 , 최종 결제방법 등등 모든 것은 당사자끼리 합의에 의해 결정 하게 됩니다 . 이러한 조건을 담은 두툼한 계약서도 있습니다 .

장외파생상품 계약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부동산계약을 생각하면 이해가 쉽습니다 . 부동산 중개업자 주관 하에 거래 당사자끼리 만나서 계약서를 작성하고 도장을 날인하며 계약을 체결합니다 .

계약서의 내용도 거래당사자의 합의에 따라 변경도 가능합니다 . 전적으로 거래 당사자의 합의에 따른다는 점이 부동산 계약과 매우 유사합니다 . 계약불이행의 책임도 거래당사자에게 있습니다 .
따라서 장외파생상품은 신용리스크 관리가 중요한 이슈 가 됩니다 .

장외파생상품은 개인간 거래 보다는 금융회사간 거래가 대부분입니다 .

그럼 , 금융회사들은 거래상대방 리스크를 어떻게 관리할까요 ?
신용평가회사라고 들어보셨을 겁니다 . 글로벌 신용평가회사로는 S&P, 무디스 , 피치 등이 있으며 , 우리나라는 한국신용평가 , 한국기업평가 , 나이스신용평가 등이 있습니다 .

신용평가회사는 회사의 신용도를 분석하여 A 등급부터 C 등급까지 줄을 세웁니다 . A 가 많을수록 신용도가 높은 회사이며 B, C 로 내려갈수록 신용도가 떨어집니다 .

이러한 등급을 참고한다면 아무래도 위험한 거래상대방을 피할 수 있을 것입니다 .

만약 등급이 없는 거래상대방과 거래를 해야 한다면 재무제표 , 기업평판 , 매출 전망 등을 참고하여 상대방을 분석해야 합니다 . 만약 분석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거래상대방이 부도가 난다면 상당한 손실은 불가피 합니다 . 여기서 금융회사 간 능력차이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

개인투자자 입장에서 아주 흔한 장외파생상품 투자는 ELS, DLS 입니다 .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