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한경닷컴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전 유성구 ‘죽동2지구’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지족동-죽동-노은동-장대동 일대
5일부터 2023년 9월 4일까지 적용
대전 유성구 지족동, 죽동, 노은동, 장대동 일대 ‘죽동2지구’가 5일부터 2023년 9월 4일까지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다. 정부의 ‘3차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에 포함돼 7000채의 공공주택이 공급되는 지역이다.

1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이번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는 곳은 공공택지 조성사업 후보지 0.85km²로 △지족동 0.01km² △죽동 0.4km² △노은동 0.43km² △장대동 0.01km² 등이다.

대전 호남고속도로 유성 나들목과 대전월드컵경기장 인근의 죽동2지구는 개발제한구역으로 대부분 화훼농이나 과수원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린벨트 지역이지만 상당 면적이 사실상 훼손된 상태다. 특히 인근에 호남고속도로 유성 나들목과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 노은 반석신도심과 인접해 있고 대전과 유성 간 간선급행버스(BRT) 노선이 예정돼 있어 개발이 예견됐던 곳이다.

이 지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이곳의 토지를 거래하기 위해서는 국토교통부 장관이나 시장, 구청장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지 않고 계약을 체결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으면 징역형 또는 벌금형을 받는다. 또 허가받은 목적대로 이용하지 않으면 이행 강제금이 부과되고, 계약도 무효화된다.

대전시는 내년 하반기에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마친 뒤 2024년 보상에 착수하고 2025년 착공 절차를 거쳐 2029년에 택지 공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개발을 계기로 도시지원 시설용지를 확보해 자족기능을 강화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개발 과정에서도 지역 업체 참여를 높이고 개발에 따른 교통 혼잡 등을 대비한 도로 신설과 확충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로 죽동2지구가 선정돼 주택시장 안정화와 주거 복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개발로 예상되는 교통 혼잡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울산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울산시는 울주군 삼남읍 신화리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일원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된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지난 2일 울산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신화리 일원 153만2천534㎡(744필지)에 대해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1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시는 이 지역이 올해 하반기 실시계획 승인이 예정돼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제10조 규정에 따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서는 이 기간 일정 규모 이상 토지거래를 할 때 울주군수 허가를 받아야 하며, 실수요자만 토지를 취득할 수 있다.

시는 이 지역을 2019년 9월 17일부터 3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최초 지정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사업 추진에 따른 지가 상승 기대 심리와 투기적 거래 발생이 우려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고 말했다.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는 사업 시행자인 울산복합도시개발이 첨단산업, 연구시설, 상업 및 정주 기능 특화단지를 위해 조성되며, 2025년 준공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한전공대 부지 기부 협약서 공개…이면합의서 없어

기부 대가 기업 이익 구체적 보장 안 돼 있어골프장 잔여 부지 용도변경 지원 조항 '시각차' 부영주택의 한전공대 부지 기부 과정에서 특혜 논란의 원인이 됐던 전남도-나주시-부영주택 간 3자 협약서와 약정서가 8일 공개됐다. 별도로 작성된 이면 또는 부속 문건은 없었으며, 부영주택 이익을 보장하는 내용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도 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용도변경 적극 지원' 등의 조항은 땅 기부에 따른 대가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이날 오전 전남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의 협약서와약정서를 내놓았다. 두 문건은 부영주택이 한전공대 예정 부지로 나주에 있는 회사 골프장 일부를 무상 기부하고 나머지 잔여 부지를 주거용지로 바꾸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삼고 있다. 협약서 공개는 광주지역 한 시민단체의 정보공개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공개된 문서는 협약서(A4 용지 1장)와 한전공대 부지증여 약정서(A4 용지 3장) 등 2건으로, 김영록 전남지사·강인규 나주시장·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친필서명이 포함돼 있다. 2019년 1월 4일 작성된 협약서는 4개 조항으로 이뤄졌다. 부영주택이 골프장 부지 중 40만㎡를 대학부지로 무상 증여하고, 이에 따라 남게 된 골프장 잔여 부지 35만㎡의 주거용지(용적률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한경닷컴 300% 이내) 전환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대학 부지로 확정된 후인 같 은해 8월 서명된 약정서는 9개 조항을 통해 협약서의 내용을 좀 더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대학부지 경계와 증여대상을 확정하고 향후 소유권 이전을 위한 이행사항 등이 주요 내용이다. 잔여 부지의 도시기본계획·도시관리계획 변경을 지원한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이날 공개된 협약서와 약정

한전공대 부지 기부 협약서 공개…이면합의서 없어

[속보] 당정 "국토·행안부, 아파트 지하주차장 대책 마련…법 정비"

[속보] 당정 "국토·행안부, 아파트 지하주차장 대책 마련…법 정비"

[속보] 당정

당정 "아파트 지하주차장 차수벽 설치 등 법·제도 정비"

"침수차량 신속한 보험금 지급·취약계층 풍수재 보험지원 강화""피해지역에 500억 이미 지원, 부족시 추가지원 기재부에 요청"정부·여당은 8일 태풍 '힌남노'로 인한 피해 대책 마련과 관련, 아파트 지하주차장 차수벽 설치 등 법·제도 정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당정협의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힌남노 피해대책 점검 당정협의회를 열고 국토부·행안부·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별 제도적 보완책을 서두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브리핑에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침수 피해 복구·방지책을 강조했다.성 정책위의장은 "서울 중심으로 폭우가 내렸을 때 아파트 지하 주차장 피해가 막대했다.이번에 포항 지역에서도 긴급히 차량을 대피시키기 위해 (주차장에) 들어갔다가 큰일을 당한 케이스도 있었다"고 말했다.성 정책위의장은 "기존 아파트에는 지방 정부와 국토부·행안부가 대책을 세워야 해서 (대책 마련을) 오늘 요청했다"며 "신규 아파트에 대해서는 차수벽 설치를 비롯한 여러 가지 제도적 정비를 당에서 서두르겠다"고 밝혔다.금융위를 통해 침수 차량에 대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도 추진한다.성 정책위의장은 "침수 차량이 약 7천대 정도 된다.조속한 보험(금) 지급이 되도록 금융위가 지원해달라고 말씀드렸다"며 "경주·포항에 종합금융지원센터를 현지 운영하겠다.아마 오늘 중 바로 현장에 센터 개설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당정은 연체자의 특별채무조정,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금융지원 만기연장, 특례보증을 통한 특별자금 지원도 금융위에 요청

거래 계획 개발

State enterprise investment

Additional Roads and Motorways, Dredging and Irrigation

Fiscal budget for land expropriation and design; PPPs and loans to cover construction costs

자료원: Business Monitor International(BMI), Bangkok Post, Transport and Traffic Policy Planning Office

○ 그 동안 정정불안으로 크게 위축되었던 건설 산업에 단비가 될 것으로 보임.

- Maybank Kim Eng사에 의하면 2014년 4분기에 850억 밧 규모의 프로젝트 입찰이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한경닷컴 예상되며 2015년에는 3400억 밧 규모의 프로젝트 발주가 계획되어 있는 만큼 건설 산업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함.

Projects for Bidding in 2H2014 and 2015

자료원: Ministry of Transport / Compiled by MBKET

○ 군부가 인프라 개발의 장기 청사진을 발표한 만큼 공공 프로젝트 개발이 예측 가능한 수준으로 안정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2013년 4분기부터 크게 위축되었던 민간 및 공공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한경닷컴 건설 투자가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됨.

- 콘크리트 펌프, 타워크레인 등 건설 기계와 시멘트 등 건설 자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관련 업체는 태국 시장을 다시 주목할 필요가 있음.

○ 공공 프로젝트 중 현지 시공업체의 경쟁력과 한국의 강점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선별적으로 접근해야함.

- 토목 공사는 원가 경쟁력, 정부 경쟁입찰 수주 가능성 등이 낮은 만큼 한국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방콕 메트로 철도와 수완나폼 공항 및 돈므앙 공항 확장 프로젝트 등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음.

- 메트로 철도에 관련된 각종 철도 기자재 또는 공항 기자재 등의 업체는 사전에 AOT, MRTA 등 발주처와 긴밀한 네트워크를 만들어야 함.

자료원: Business Monitor International (BMI), Bangkok Post, Transport and Traffic Policy Planning Office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태국 군부 인프라 개발 마스터 플랜 승인)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거래 계획 개발

아이리스코인뱅크(IRIS Coin Bank, 대표 주의별)는 홍채인식 전문기업 주식회사 키맥코리아(대표 우광제)와 사용자의 홍채 인식 패턴이 인공지능(AI)을 통해 학습되는 차세대 금융거래보안장치(Hardware-Wallet Device)의 추가 개발 계획 협정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20일 서울 송파구 소재 키맥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협정식에는 아이리스코인뱅크 주의별 대표와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아이리스코인뱅크는 이미 온라인 금융거래의 최대 약점인 해킹(Hacking)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홍채인식 금융거래보안장치(Hardware-Wallet Device)를 개발했고, 보다 정확한 홍채인증 및 사용자 편의성을 위해 인공지능(AI) 기술을 추가로 개발해 적용하기로 했다.

인공지능(AI)을 적용할 경우 사용자의 홍채 인식패턴이 학습돼 △위변조 방지 △다면분할인식의 정확도가 높아진다. 즉, 로그인 및 거래별 트랜젝션이 일어날 때마다 인공지능(AI)이 적용돼 원천적으로 금융거래보안장치의 부정사용을 방지할 수 있고 보안장치가 분실, 도용됐을 경우에도 안전하게 사용자의 금융정보를 지킬 수 있다.

아이리스코인뱅크가 키맥코리아와 함께 개발한 금융거래보안장치는 △정밀한 홍채 촬영기술 △홍채인식 및 암호화에 사용된 멀티알고리즘 △홍채 이미지를 다면분할 하는 기술 △다면분할한 각각의 이미지에서 홍채패턴을 추출 및 암호화해 이를 보안, 배열하는 기술 △보안, 배열된 암호를 서버와 장치(Device)에 분산 저장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이른바 ‘다면분할 홍채인식 및 분산저장’ 기술이 적용된 업계 최초의 홍채인식 하드웨어월렛(Hardware-Wallet)임과 동시에 세계 최초의 홍채인식 금융거래보안장치이다.

이 장치(Device)는 개발이 완료된 시점에 기존의 프로젝트명이었던 ‘ICBD(IRIS Coin Bank Device)’ 대신 ‘마이아이리스월렛(My Iris Wallet)’-‘MIW’으로 새롭게 브랜딩했다.

아이리스코인뱅크는 국내보다는 아랍 에미리트 연방 두바이에서 먼저 인정받아 자체 코인인 ICB의 1차 프라이빗 세일(Private Sale)이 불과 3개월 만에 성공적으로 완판됐다.

이로써 아이리스코인뱅크와 아이리스코인뱅크 마케팅 대행사 IRIS커뮤니케이션즈는 추가 기술 개발은 물론 본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수 있게 됐다.

IRIS커뮤니케이션즈의 홍보 팀장은 자사의 금융거래보안장치는 세계적인 가상화폐 침체 분위기 속에서도 ‘가장 안전한 가상화폐 보안거래장치 및 플랫폼’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았고 안전한 거래 뿐 아니라 보다 빠르고 정확한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며 추후 침체된 가상화폐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리스코인뱅크 주의별 대표는 “드디어 업계 최고의 홍채인식 금융거래보안장치를 성공적으로 개발했다. 기대했던 것 이상이다. 더욱 진보된 기술로 최상위의 보안 알고리즘 및 관련기술을 구현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현재 한국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자체는 환영하지만 가상화폐의 투기성에 관해 매우 신중한 입장에 있다며 당분간 국내에서는 ICO를 진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아이리스코인뱅크는 7월 7일, 한국과학기술회관 내 아이리스홀에서 ‘홍채의 다면분할 인식기술과 블록체인의 만남’이라는 주제의 밋업(Meet-Up) 행사를 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한경닷컴 통해 다면분할 홍채인식 기술 및 이를 적용한 금융거래보안장치, 그리고 해당 보안플랫폼을 공개한 바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