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옹진 섬 농·수 특산물 직거래장터가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3년 만에 다시 열린다. 사진은 지난 2019년 때의 행사 모습. (사진제공=인천 옹진군)

▲2019년에 열린 직거래 장터의 모습 (사진/강북구 제공)

[잡포스트] 김민수 기자 = 서울 강북구(구청장 이순희)가 민족 대명절인 한가위를 맞아 구청앞 광장에서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를 연다.

구는 코로나19로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인해 중단했던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를 3년만에 개장했다. 우수한 특산물을 저렴하게 공급해 구민들의 가계 부담을 절감하고, 친선도시 간 상호교류 활성화로 도·농 간 상생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올해 장터엔 ▲강원 고성군 ▲경기 양주시, 파주시 ▲경북 김천시 ▲전남 보성군, 함평군 ▲전북 익산시 ▲충남 당진시, 부여군 등 강북구 친선도시와 관내 중소기업 업체인 성우실업이 참여했다.

장터에서 판매되는 물품은 찹쌀, 현미, 건고추, 딸기잼, 들기름, 벌꿀, 멜론, 가자미식해 등 118개 친선도시의 특산품, 농산물이다. 각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지역의 우수한 특산물들을 한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유통과정 없이 직거래로 운영하고 있어 시중보다 평균 20%가량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된다.

운영시간은 9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오전10시부터 오후 5시로, 강북구민뿐만 아니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북구 일자리경제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이번 추석은 강북구청 광장에서 친선도시의 우수한 특산품으로 차례상을 마련해보면 좋을 것”이라며 “이번 직거래 장터가 침체된 농가와 구민들의 가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옹진 섬 농·수 특산물 직거래장터가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3년 만에 다시 열린다. 사진은 지난 2019년 때의 행사 모습. (사진제공=인천 옹진군)

옹진 섬 농·수 특산물 직거래장터가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3년 만에 다시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열린다. 사진은 지난 2019년 때의 행사 모습. (사진제공=인천 옹진군)

[뉴스더원 인천=박달화 기자] “올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한가위 명절 음식은 옹진 섬의 싱싱한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농·수 특산물로 준비해 보세요”

인천시 옹진군이 3년 만에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이하여 9월 1일과 9월 2일, 이틀 동안 ‘2022년 제1회 옹진 섬 농·수 특산물 직거래장터’를 연다.

그동안 옹진 섬 농·수 특산물 직거래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장터는 지난 2019년까지는 매년 열리다가 코로나 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강화되면서 지난 2년 동안은 열리지 않았었다.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직거래장터는 예년처럼 옹진군청(미추홀구 용현5동) 청사 앞 파도광장에서 열린다.

판매 품목 역시 예년과 큰 차이 없이 해풍을 맞고 자란 ▲옹진 섬 포도 ▲단호박 ▲마늘 ▲둥굴레 등 농산물과 ▲꽃게 ▲김 ▲미역 ▲다시마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까나리액젓 등의 수산물 등 다양한 섬 지역 특산물들이 주종을 이룬다.

한편 옹진군은 군청이 위치한 인근지역인 미추홀구에는 무료 배송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경복 군수는“3년 만에 열리는 옹진 직거래 장터는 맛과 품질이 좋은 섬의 청정 농산물과 수산물을 소비자와 생산자가 직거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좋은 품질의 한정된 상품을 짧은 기간 동안 판매하는 만큼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추석 직거래 장터를 방문해 상인과 덕담을 나누고 있는 이기재 양천구청장[양천구청 제공]

추석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직거래 장터를 방문해 상인과 덕담을 나누고 있는 이기재 양천구청장[양천구청 제공]

[데일리시사닷컴] 이기재 양천구청장이 9월 1일 오후, 양천공원에서 열린 추석맞이 양천구 직거래 장터에 방문해 지역특산물을 구매하고 상인과 명절인사를 나누고 있다.

구는 9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양천공원에서 자매결연도시인 ▲부여군 ▲순천시 ▲완도군 ▲화순군 등을 비롯해 그동안 꾸준히 참여해온 합천군, 괴산군, 나주시 등 총 21개 지자체가 함께하는 직거래장터를 개최한다.

특히 올해는 명절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재미를 장터 방문객과 함께 나누기 위해 양천구 지도모양 달고나 체험과 추억의 뽑기 행사를 새로운 코너로 마련했다.

어릴적 동심으로 돌아가 달고나 체험에 직접 도전한 이 구청장은 “고향의 넉넉한 인심과 따뜻한 정이 살아있는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를 방문하니 마음이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절로 충만해진다”면서 “품질 좋은 지역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장터에서 우리 가족을 위한 건강한 명절 상차림을 준비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석 직거래 장터에 마련된 달고나 체험 코너에 참여한 이기재 양천구청장[양천구청 제공]

추석 직거래 장터에 마련된 달고나 체험 코너에 참여한 이기재 양천구청장[양천구청 제공]

상반기 해미읍성에서 운영했던 농특산물 정례 직거래 장터 모습.(사진제공=서산시청)

상반기 해미읍성에서 운영했던 농특산물 정례 직거래 장터 모습.(사진제공=서산시청)

충남 서산시는 해미읍성과 삼길포항 주차장 일원에서 하반기 농특산물 정례 직거래 장터를 개장한다고 3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로컬푸드 유통을 활성화하고 관광객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농특산물을 공급하고자 오는 9월 3일부터 11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해미읍성에서 직거래 장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장터에서 3만 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홍보용 에코백을 증정한다.

또한 오는 9월 10일부터 11월까지 대산 삼길포항 주차장에서 매주 토요일.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한다.

이곳 장터에는 관내 50여 농가가 참여해 한과, 고구마, 표고버섯,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딸기와인 등 지역에서 생산된 농특산물을 시중 1일~2일 이틀간 - 잡포스트(JOBPOST) 유통가격보다 10% 이상 저렴하게 판매할 계획이다.

이번 장터에 참여한 농가들은 관광지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단골 고객 확보 등 판로 확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 지역농산물 소비 촉진 및 농가 판로 확대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는 올해 상반기 해미읍성과 삼길포항 주차장 2곳에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해 3천6백여만 원의 판매 실적을 올린 바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